연예

에이미 와인하우스, 결혼 2년 만에 파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톱가수 에이미 와인하우스(25) 부부가 결혼 2년 만에 남남이 된다.

영국 대중지 데일리메일은 “남편인 블레이크 필더-시빌(25)이 고등법원에 제출한 이혼서류가 내일 중으로 가판결이 난다.”고 밝혔다.

현지법에 따라 두 사람이 진짜 남남이 되는 시기는 이혼 확정판결이 나오는 6주하고도 하루 뒤다.

와인하우스와 뮤직비디오 제작자 필더-시빌은 2005년 만나 2년 열애 끝에 말리부에서 결혼식을 올려 세간을 놀라게 했다.

그러나 두 사람은 번갈아 약물복용 혐의로 교도소를 들락날락하며 제대로 된 결혼생활을 즐긴 시간은 채 6개월도 되지 않았다.

이혼 서류는 필더-시빌이 올해 초 접수했다. 와인하우스가 불륜을 저질렀다며 이혼과 200억 상당인 재산의 분할을 요구한 것.

하지만 그 역시 재활원에서 만난 여성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고 그것도 모자라 아이까지 낳은 것으로 전해져 비난을 받아 왔다.



와인하우스가 8개월 전 캐리비안 섬으로 거처를 옮기면서 둘은 별거에 들어갔으며 그동안 한차례도 전화 통화를 하지 않았다고 측근은 밝혔다.

친구라고 밝힌 한 여성은 “그녀의 가족들은 이혼이 최고의 선택이라며 환영한다.”면서 “하루빨리 그녀가 음악 작업에 몰두해 이전처럼 활발한 활동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