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네오위즈게임즈, 中 ‘명장삼국’ 퍼블리싱 계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산 온라인게임 ‘명장삼국’이 국내 게임시장에 등장할 전망이다.

게임업체 네오위즈게임즈는 중국 더나인이 개발 중인 ‘명장삼국’의 국내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명장삼국’은 삼국지를 소재로한 횡스크롤 액션 RPG(모험성장게임)로 중국 더나인의 개발센터에서 3년 동안 제작 중이다.

이 게임은 쉽고 간편한 조작감과 호쾌한 액션이 특징으로 삼국지 속의 인물과 배경은 물론 주요 역사적 사건의 재연에 초점을 맞췄다.

네오위즈게임즈는 MMORPG(온라인모험성장게임)에 이어 액션 장르의 라인업 확충을 통해 다양한 게임 포트폴리오를 구축한 점에 의미를 두고 있다.

중국 최대 퍼블리셔 중 하나인 더나인과의 제휴를 통해 글로벌 게임 회사로서 입지를 다질 수 있을 것이란 기대심리도 있다.

한편 네오위즈게임즈는 ‘명장삼국’의 현지화 작업을 거쳐 오는 2010년 국내 공개 서비스를 실시할 계획이다.

사진 = ‘명장삼국’ 공식 홈페이지 캡쳐

서울신문NTN 최승진 기자 shaii@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