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껍질 하나에 바나나 2개… ‘1+1’쌍바나나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에 사는 60대 노인이 집 앞 슈퍼에서 바나나를 샀다가, ‘쌍바나나’를 발견하는 신기한 경험을 했다.

서머셋에 사는 세드릭 후퍼는 최근 평소처럼 슈퍼에서 바나나 한 다발을 산 뒤 집으로 돌아왔다.

유독 단단해 보이는 바나나를 골라 껍질을 벗긴 후퍼는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겉으로 보기에는 일반 바나나와 전혀 다르지 않지만, 껍질 속에서는 한 몸이 된 바나나 2개가 나온 것.

옆 바나나에 비해 굵기가 다르긴 했지만, 크기나 길이 면에서 큰 차이를 보이지 않은 이 바나나는 후퍼와 가족들을 놀라게 하기에 충분했다.


그는 “껍질을 까니 마치 쌍둥이처럼 꼭 닮은 바나나 두 개가 모습을 드러냈다.”며 “내 평생 60여 년 동안 많은 바나나를 먹어왔지만, 껍질 하나에 바나나 두 개가 함께 들어있는 것은 처음 본다.”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맛이 이상하지 않을까 걱정했지만, 평범한 바나나보다 훨씬 달았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껍질 하나에 두 개가 들어있는 ‘쌍(雙)바나나’는 매우 드물게 나타나며, 정확한 원인은 알려진 바가 없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