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350년전 아이스초콜렛 음료엔 얼음 대신 눈 넣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50년 전 사람들은 어떤 초콜릿 음료를 마셨을까?

영국 레스터 대학 케이트 러브맨 교수가 영문학 강의 도중 350년 전의 아이스 초콜릿 음료 레시피를 공개했다고 호주 뉴스닷컴이 전했다.

케이트 교수가 이날 공개한 레시피의 재료는 놀라웠다. 초콜릿과 소금 그리고 얼음 대신 눈을 넣고 섞는다.

케이트 교수는 “이 아이스 초콜릿 음료 레시피는 초콜릿 아이스크림과는 다르다. 요즘 커피숍에서 파는 진한 아이스 초콜릿 음료와 비슷하다.아마도 그 당시에는 얼음이 귀했기 때문에 초콜릿 아이스 음료가 굉장히 고급 디저트였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케이트 교수는 1668년 샌드위치 백작이 작성한 문서 안에서 이 같은 레시피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초콜릿 중독자였던 샌드위치 백작은 1660년대 그가 스페인 궁중에서 지내던 시절 초콜릿 음료의 맛을 향상 시키기 위해 연구했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그의 증손자가 ‘샌드위치’를 발명한 제 4대 샌드위치 백작 존 몬터규(1717~192)이다.

유지해 호주통신원 jihae1525@hot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