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54개 ‘풍선 타고’ 도버해협 건넌 남자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알록달록한 풍선 54개를 타고 영국과 프랑스 사이의 도버 해협을 건넌 남자가 해외언론에 보도돼 화제다.

화제의 인물은 미국인 모험가 조나단 트랩(37). 그가 이용한 54개의 풍선에는 수소가스가 채워져 있고 그 풍선아래로는 평범한 사무실 의자가 매달려 있을 뿐이다.

그는 28일 새벽 5시(이하 현지시간) 영국 남단의 애쉬폴드에서 54개의 풍선을 타고 하늘을 날았다. 도버해협은 영국 덴버와 프랑스 칼레사이에 있는 해협으로 그 길이는 35km.


4시간이 지난 오전 9시 경 풍선은 프랑스안으로 들어왔다. 조타기능이 없는 풍선은 결국 예정 도착지보다 더 날아갔으며 풍선 하나하나를 날려보내는 방법으로 지상에 착륙했다.

왜 이런 모험을 하느냐는 질문에 그는 “어렸을 적 누구나 장난감 풍선을 타고 하늘을 날아보는 상상을 하지 않는가?” 라며 “ 풍선을 타고 하늘을 나는 꿈을 실현시키고 싶었을 뿐” 이라고 말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해외통신원 김형태 tvbodaga@hanmail.net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