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유명 女아나 ‘핫팬츠’ 진행 얼마나 야했기에…

작성 2010.06.04 00:00 ㅣ 수정 2010.06.04 20:2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SBS 박은경 아나운서의 짧은 핫팬츠의상이 화제다.

박은경 아나운서는 지난 3일 진행을 맡고 있는 SBS ‘스포츠 투나잇’에서 분홍색 자켓과 검은 핫팬츠를 매치해 날씬한 각선미를 뽐냈다.

박은경 아나운서의 곧게 뻗은 다리는 카메라가 정면을 잡아 상체를 찍고 있을 때는 드러나지 않았다가 카메라 앵글이 측면으로 바뀌면서부터 공개됐다. 핫팬츠는 허벅지가 드러나는 짧은 길이였다.

박은경의 모습을 포착한 일부 네티즌들은 방송 직후 “미니스커트가 너무 짧다고 생각했는데 바지였구나.”, “허벅지가 다 드러날 정도던데 너무 짧았던 거 아닌가.”, “아이돌가수도 저런 길이는 안입는다.” 등의 ‘과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하지만 이에 반박 “야해 보인다거나 보기에 불편해 보이지 않았다. 그럼 된 거 아니냐.”, “아나운서라고 해서 항상 답답해 보이는 옷만 입는 것은 아니다.”, “단정하면서도 예뻐보였다.” 등 박은경 아나운서의 패션을 옹호하는 의견도 있었다.

박은경 아나운서는 작년 9월에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제36회 한국방송대상 시상식’에서 가슴굴곡이 드러나는 골드 드레스를 입어 화려한 패션 감각을 선보인바 있다.

사진 = SBS ‘스포츠 투나잇’ , 서울신문 NTN DB

서울신문NTN 전설 인턴 기자 legend@seoulntn.com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비공개’ 명령한 UFO 사진, 32년 만에 공개…“진실 밝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페로제도 ‘피의 학살’ 시작…하루 만에 돌고래 약 100마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