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골퍼 이안 폴터, 우승컵에 시리얼을…빈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4일 ‘2010 라이더컵 골프대회’에서 우승한 이안 폴터가 우승컵에 샴페인이 아닌 시리얼을 말아먹는 동영상을 공개해 골프팬들의 비난을 사고 있다.

지난 22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현재 세계 랭킹 16위인 프로골퍼 이안 폴터가 21일 자신의 트위터 홈페이지에 자녀와 함께 ‘라이더컵’에 시리얼을 말아먹는 모습을 담은 동영상을 올렸다.

공개된 1분16초짜리 영상에서 폴터는 부엌에서 라이더컵에 시리얼을 쏟은 다음 우유를 넣고 자신의 자녀와 함께 나눠 먹는다. 또 그는 카메라를 보고 “이것은 라이더컵을 이용한 아침식사”라고 말했다.

이에 영상이 올라온 트위터 페이지에는 일부 화가 난 골프팬들이 “너는 골프 지옥에 갈 것이다.”라며 맹비난 했다.

또 일부 골프팬들은 “그의 행동은 무례했다. 팬들에게 모욕을 줬다.” “우승 세리머니로 샴페인을 따라 마실 순 있지만, 아이들과 시리얼을 말아먹는 것은 아니었다.” 등 혹평을 남기고 있다.

한편, 라이더컵은 1926년부터 유럽에서 2년마다 개최되는 미국과 유럽의 남자 골프 대항전으로 영국 사업가 새뮤엘 라이더가 순금제 트로피를 기증하면서 그 이름이 유래됐다.



사진·영상=이안 폴터 트위터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