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자친구의 한살아기 잔혹 학대로 죽인 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자친구의 아이를 지속적으로 학대해 살해한 남성이 법정에 올랐다고 18일 영국 더 선이 전했다.

현지 맨체스터 크라운 법원에 따르면 피고 대런 뉴턴(32)은 태어난 지 15개월 된 찰리 헌트에게 수차례 학대를 가해 머리에 심각한 부상을 입혀 살해했다.

17일 진행된 재판에서는 증거자료로 이 남성이 아이를 학대하는 과정을 휴대전화로 촬영한 동영상이 배심원단 앞에 공개됐다.


영상에서 그는 아이를 빈 욕조에 알몸상태로 집어넣거나 장난감을 뺏고 유아용 침대의 틈에 발가락을 집어넣는 등 비상식적인 고문을 가했다. 또 다른 영상에서는 누워 있는 아이의 귀를 손가락으로 때리고 발로 걷어차는 등 수차례 폭행을 가하기도 했다.

배심원들은 그 영상 클립 제목이 ‘즐거운 폭행(Happy slap)’이라고 된데다가 아이의 처참한 울음소리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이 남성은 여자가 외출했을 때에만 아이를 학대해 휴대전화에서 동영상을 확보하기 전까지 이 엄마는 학대 사실을 알지 못했다고.

피고는 “아이가 발작을 일으켰다.”고 주장했지만, 의학 전문가들은 “시신경 손상과 두부 충격 때문에 망막에서 출혈이 있었다.”며 고의적인 무력행사로 결론지었다.

한편 피고인은 일부 아동 학대 협의를 인정했지만 살인과 폭행에 대해선 부인하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