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교장 앞에서 ‘피멍 뭇매’…중학생 사망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학교에 다니는 남학생 3명이 또래 급우 1명을 집단으로 폭행해 사망에 이르게 한 충격적인 사건이 중국에서 벌어졌다.

사건 당시 교장을 비롯한 이 학교의 교사 3명이 이를 지켜만 보고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학원폭력을 수수방관했다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중국 후베이성에서 발행되는 신화왕(新华网)에 따르면 집단폭행은 지난 17일 오후 (현지시간) 장쑤성의 한 중학교 교문 앞에서 일어났다.

피해 학생은 이 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인 왕모군이었으며, 끔찍한 폭력을 자행한 소년 3명 역시 같은 학년인 학생들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신화왕에 따르면 사건이 일어나기 이틀 전, 가해 학생들이 영어시험을 보는 도중 교실을 나서려다가 감독관에게 꾸지람을 들었다.

가해학생들은 반성은커녕 오히려 나무라는 감독관을 때리려고 위협하자, 보다 못한 왕모군이 나서서 말렸고, 이들은 이에 앙심을 품고 이틀 뒤 폭력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집단폭력은 교문 밖 불과 2m 앞에서 벌어졌으나 아무도 적극적으로 나서서 말리지 않았고 결국 심하게 폭행을 당한 왕모군이 정신을 잃은 것으로 전해졌다. 뒤늦게 남교사 한명이 경찰에 신고해 구조대가 도착했지만 왕모군은 병원에 이송되는 도중 숨졌다.


더욱 충격적인 건 폭력현장에 이 학교의 교장을 비롯한 교사 3명이 있었던 것. 이들이 가해 학생들의 폭력을 막지 않은 정확한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현지 언론매체들은 학교 측이 학원폭력을 수수방관해 학생이 숨졌다고 비난하고 있다.

왕모군의 어머니인 양씨는 “학생이 맞아 죽고 있는데도 어떻게 아무도 말리지 않을 수가 있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면서 “가해 학생 중 한명이 학교에 막대한 기부금을 내고 있다고 들었는데 이 때문은 아닌지 모르겠다.”고 진상규명을 요구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