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김정은, 北 연평도 도발에 “내 이름도 김정은! 속상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배우 김정은이 북한의 연평도 포격 사태와 관련해 북한의 후계자로 지목되고 있는 김정은과 동명인 것이 속상하다는 심경 고백을 전했다.

김정은은 23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김정은인 게 오늘은 정말 속상해”라는 짧은 글을 남겼다.

배우 김정은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셋째 아들인 김정은과 동명이인으로 다양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또한 북한의 김정은 역시 트위터(@kim_jongun)를 이용하고 있다. 해당 트위터를 통해 북한의 김정은은 자신을 “북한 지도자 아들이며 앞으로 위대한 지도자가 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한편 북한은 23일 오후 2시 30분께 연평도에 해안포 사격을 가해 서해안 일대가 교전 상태에 빠졌다. 천안함 사태 이후 불과 8개월 만에 일어난 이번 도발로 인해 서정우 병장, 문광욱 이병 등 2명이 목숨을 잃었다.

사진 = 서울신문NTN DB

서울신문NTN 뉴스팀 ntn@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