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차수연-환희 ‘폭풍의 반전키스’ 화들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차수연과 환희가 반전 키스를 선보였다.

2일 방송된 MBC ‘폭풍의 연인’ 8회에서 이태희(차수연 분)은 다짜고짜 키스가 하고 싶다는 임하라(환희 분)의 뺨을 때리며 어이없어 했지만 곧 바로 기습 키스를 퍼부었다. 하지만 이내 임하라의 아랫입술을 힘껏 깨물어 뜨거웠던 키스는 반전 키스로 뒤바뀌었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정말 귀엽고 사랑스럽다” “폭풍 키스를 선보인 차수연과 환희 커플은 드라마 제목 그대로 ‘폭풍의 연인’이다. 앞으로 어떻게 두 사람 사이가 연인으로 발전해 나갈지 기대된다”며 입을 모으고 있다.

차수연은 극중 민여사의 고명딸이자 호텔 홍보실에서 일하고 있는 이태희 역을 맡아 PD 임하라 역의 환희와 호흡을 맞추고 있다.

차수연 환희는 항상 티격태격하면서도 묘하게 형성되는 러브라인을 유쾌하게 선보이며 시청자들에게 ‘귀엽고 풋풋한 커플’로 열렬한 지지를 받고 있는 상황. 이번 반전 키스와 함께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며 본격적인 러브라인을 그릴 예정이다.

서울신문NTN 손재은 기자 jaeni@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