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박규채 “87년 야당후보 지지로 방송퇴출…생활苦 ”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로 탤런트 박규채(71)가 80년대 왕성한 활동을 펼치던 중 야당 대통령 후보를 지지했다가 방송퇴출 당한 사연을 털어놨다.

박규채는 8일 KBS 2TV ‘박수홍 최원정의 여유만만’에 딸과 사위, 손녀와 함께 출연했다. 그는 “1987년 야당 대통령 후보를 지지했다는 이유로 방송에서 퇴출당했다”며 “이 사실이 신문에 기사화된 다음 날 바로 방송국에서 쫓겨났다”고 고백했다.

당시 불이익에 대해 생각하지 못했다는 박규채는 “극심한 생활고를 이겨내기 위해 선물용 화장품 판매까지 했다”고 회상했다. 이에 함께 출연한 딸 박순재 씨는 “당시 대학생이었다. 아버지가 방송 출연을 안 했지만 가족에 대한 책임감이 컸다”며 아버지에 대한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한편 박규채는 과거 드라마 ‘마포 무지개’, ‘3김 시대’, ‘그 여자’, ‘억새풀’ 등에 출연하며 연기 활동을 펼친 바 있다. 현재는 한 대학의 공연영상학과 겸임교수로 재직 중이다.

사진 = KBS 2TV ‘박수홍 최원정의 여유만만’ 화면 캡쳐

서울신문NTN 뉴스팀 ntn@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