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최은정 모텔유혹’ 소속사 대표 강제추행 기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세 모델 최은정의 소속사 대표 A 씨가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부장검사 박용호)는 13일 최은정의 소속사 대표 A모씨(36)를 강제추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월 11일 새벽 2시경 최은정에게 “오늘 함께 모텔에 가자”고 제안하며 자신의 승용차에서 성추행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은정은 지난해 11월부터 해당 소속사와 전속계약을 맺고 ‘착한 글래머’라는 타이틀을 얻어 그라비아 화보 모델로 활동해 왔다.

이과정에서 최은정은 케이블채널 tvN ‘백지연의 끝장토론 시즌2’에서 “10대야말로 벗기에 가장 예쁜 나이”라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져 비난받았다.

논란 당시 최은정은 “나는 해당 발언을 한 적이 없고 소속사가 노이즈마케팅을 위해 만들어낸 얘기”라고 주장하며 잠적해 소속사와 갈등을 빚어왔다.

한편 최은정은 지난 6월경에도 자신이 진행하는 ‘착한글래머 라이브’에서 “나이 많은 여자들의 비키니 화보는 솔직히 역겹다”는 발언으로 한 차례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사진 = 서울신문NTN DB

서울신문NTN 뉴스팀 ntn@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