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내가 뚱뚱해?”…발레리나 발끈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의 한 일류 발레리나가 자신이 비만이 됐다는 비판에 대해 반박했다.

13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뉴욕시 발레단이 공연하는 ‘호두까기 인형’에서 사탕요정으로 캐스팅된 제니퍼 링거(37)가 최근 NBC ‘투데이쇼’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을 혹평한 공연 평론에 대해 언급했다고.

뉴욕 타임즈의 발레 평론가 알라스타 매콜리는 지난 3일 이 공연에 대해 “링거는 사탕요정처럼 진짜 과식한 것 같이 보였다.”고 비평한 바 있다.



링거는 “비평를 보니 기분이 별로 좋지 않았고 당황스러웠었다. 댄서로서 비판을 받는 자리에 있고, 내 신체는 예술 형식의 일부분이다.”라며 “하지만 난 비만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녀는 이어 “뉴욕시 발레단에는 여러 체형을 가진 댄서들이 있다.”며 “난 전형적인 발레리나보다 좀 더 여성적인 체형을 가지고 있을 뿐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발레리나의 체중 논란은 신작 영화 ‘블랙 스완’의 홍보과정도 한 몫 거들었다. 주인공 나탈리 포트만은 발레리나 배역을 소화하기 위해 약 9kg을 감량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포트만은 “다른 분야에서는 그들이 얼마나 글래머러스 하냐를 미의 기준으로 파악하는 데 반해, 발레리나들의 경우에는 굶주리는 것 외에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것이 놀랍다.”고 말했다.

사진=NBC

서울신문 나우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