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곰 아니야?” 설인(雪人) 보도에 해외네티즌 논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에서 전설의 ‘설인’(Bigfoot)으로 추측되는 적외선 사진을 두고 해외네티즌들이 논쟁을 벌이고 있다.

논쟁은 사냥꾼 릭 제이콥이 앨러게이니 국유림에 설치한 자신의 적외선 카메라에 찍힌 ‘털이 많고 거대한 동물’을 ‘설인’이라고 주장하면서부터 시작됐다.

제이콥이 “사냥을 하면서 한번도 본 적 없는 동물”이라며 설인을 조사하는 ‘빅풋 연구협회’에 자문을 구한 것.

이 사진이 AP통신등 언론에 보도되자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되며 논쟁이 뜨겁게 일어났다.

네티즌들은 언론 보도 이후 설인 관련 토론 게시판에 사진에 대한 의견을 올리며 논쟁을 벌이고 있다.

네티즌들은 대부분 “빅풋으로 보기에는 키가 작고 네발로 숙인 모습이 자연스럽다.”며 “조금 마르거나 병에 걸린 곰”이라는 의견을 적었다.

그러나 일부 네티즌들은 “각 사진마다 다른 개체다. 병에 걸린 곰들이 모여 살지는 않을 것”(reader) “털에 많이 가려서 안보이는 눈이 증거다. 곰이라면 안광이 비춰서 찍혔을 것”(Toledodan)이라며 설인일 것이라고 추측했다.

또 “정면 모습은 안나온 것으로 볼 때 사진 조작”(sneeky) “특별한 이유는 없지만 빅풋이었으면 좋겠다. 한번 보고싶다.”(rkennedy) 등 독특한 의견을 적은 네티즌들도 있었다.

전문가들 사이에도 의견은 분분하다.

‘빅풋 연구협회’의 폴 마제타 연구원은 “매우 큰 영장류 동물인 설인일 것으로 추정된다.”는 의견을 밝혔고 펜실베니아 게임위원회 제리 피저 대변인은 “곰을 추적하다 보면 종종 보게되는 형태”라고 말했다.

사진=www.bfro.net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