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전설 속 설인(雪人) ‘예티’ 시베리아서 또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0년 넘게 전설로만 전해 내려오는 미지의 설인(雪人) ‘예티’(Yeti)가 정말 존재할까?

러시아 시베리아에서 연이어 예티를 목격했다는 일반인들의 주장이 나와 무성한 뒷말을 낳고 있다.   

최근 시베리안 타임스는 “남부 케메로보주에서 지난 몇주에 걸쳐 낚시꾼 등 3명의 남자가 예티를 연이어 목격했다.”고 보도했다.

목격자 중 한명인 비탈리 버신인은 “지난달 배 위에서 낚시 중 강가에 두마리의 거대한 곰처럼 보이는 동물이 물 마시는 것을 목격했다.” 면서 “처음에는 곰인지 알았으나 사람같은 모습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들에게 ‘도와줄까’라고 소리쳤으나 두발로 빠르게 현장을 벗어나 숲속으로 사라졌다.”고 덧붙였다.

목격자들은 이 괴물이 커다란 체구에 온몸에 털이났으며 두발로 뛰어다녀 곰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이 괴물이 실체가 한번도 파악되지 않은 예티로 파악하고 있다.

특히 케메로보 지역은 예티 목격담이 이어지는 지역으로 급기야 주 당국과 중앙정부의 지원 아래 예티 전문 과학연구소까지 세워졌다.

예티 전문 과학연구소 이고르 부르체프는 “지난해 러시아, 미국, 중국 등 7개국 과학자들이 참가해 대규모 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면서 “이 지역에 예티가 30마리 정도 살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어 “예티의 발견은 네안데르탈인에서 현 인류로 진화한 비밀을 밝혀주는 열쇠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같은 주장에 대해 학계에서는 대체로 회의적인 입장이다. 특히 예티 전문 과학연구소는 지난해 예티의 털을 발견했다며 호들갑을 떨었으나 현재까지 DNA조사 결과를 내놓지 못하고 있다.  

따라서 일각에서는 예티를 이용해서 이 지역을 관광지로 주목받게 하려는 지방정부의 속셈으로 비쳐진다고 의심한다. 실제로 주 정부 측은 여행·관광 홍보를 위해 매년 11월 11일을 ‘예티의 날’로 선포하고 마케팅으로 활용하고 있다.

인터넷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