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전설의 히말라야 괴물 ‘설인’은 살아있다”…러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설 속의 설인’ 예티는 정말 존재하는 것일까. 아직 발자국만 알려져 정체조차 파악되지 않았던 수수께끼의 설인을 전문적으로 조사하는 연구소가 설립될 예정이다.

24일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러시아 당국의 지원 아래 케메로보 주에 예티 전문 과학연구소가 세워질 예정이다.


케메로보 주 교육과학부 측은 “석탄 광산 지역으로 알려진 이곳에 올해 예티에 대한 국제 컨퍼런스를 개최한 뒤 최종 결정을 발표할 예정”이라며 “30여명의 러시아 과학자가 예티 전문 연구소에서 일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예티는 1899년 히말라야산맥 눈 속에서 최초로 그 발자국 만이 발견됐으며 끊임없이 예티를 목격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는 전설 속의 설인(雪人)이다.

연구팀을 이끌 예티 전문가 이고르 부르체프는 “예티는 또 다른 인간 진화의 형태” 라면서 “예티는 자연과 조화를 이루며 살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케메로보 주는 최근 여행·관광 홍보를 위해 매년 11월 11일을 ‘예티의 날’로 선포하고 예티를 찾는 사람에게 100만 루블(약 3600만원)의 상금을 지급하겠다고 선포한 바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