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윤상현-김남주 헤어…알고보니 닮은꼴 ‘미니포셋’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윤상현-김남주 헤어스타일이 닮은 꼴 ‘미니포셋’이어서 화제다.

MBC 월화드라마 ‘역전의 여왕’에서 주인공 황태희로 활약 중인 김남주는 방송 초반의 ‘바깥C컬’ 헤어스타일에서 ‘미니포셋 헤어’로 변신했다. 김남주의 미니포셋 헤어스타일은 고(故) 다이애나 비와 70년대 ‘미녀 삼총사’의 배우 파라 포셋이 소화했던 헤어를 현대적인 감각으로 재해석한 스타일로 여성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아왔다.

하지만 남자 배우인 윤상현도 현재 출연 중인 SBS 특별기획드라마 ‘시크릿가든’에서 한류스타 오스카로 등장, 김남주와 흡사한 헤어스타일을 선보이고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내조의 여왕’ 속 태봉이 윤상현이 김남주를 아직 못 잊었나?”, “윤상현은 ‘김남주앓이’ 중” 등 재미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윤상현과 김남주의 ‘미니포셋’ 헤어는 머리 길이는 파라 포셋보다 짧으며 부풀림이 과장되지 않고 모던해 포셋의 이름 앞에 ‘미니’를 붙였다. 김남주에 앞서 1970년대 ‘여배우 트로이카’로 유명했던 배우 유지인, 정윤희 등이 선보인 바 있어 국내에서도 한차례 유행했다.

사진 = 서울신문NTN DB

서울신문NTN 뉴스팀 ntn@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