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서 가장 똑똑한 미인은 누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얼굴이 예쁘면 백치미가 있다는 인식은 이제 옛말인 듯 싶다. 지난 12일 서울에서 열린 제 23회 월드미스유니버시티 세계대회에서 1위를 차지한 영국의 케이트 팔이 뛰어난 지적능력의 소유자로 알려지면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올해 23세인 케이트는 영국 리즈대 정치학과 학생으로 아이큐가 140을 넘는데다, 이 대회가 시작된 1986년 이후 영국에서 처음 배출된 대상 수상자로서 인기를 더하고 있다.

또 여성스러움을 강조하는 일반 참가자들과 달리 파워풀한 킥복싱 실력을 장기로 뽐내 더욱 눈길을 사로잡았다.

영국 대표 명문학교인 리즈대학교에서 ‘미스 리즈’에 선발된 뒤 단숨에 미스 영국에 뽑힌 그녀는 “예전에는 미인대회가 세계 평화를 표방한 어리석은 대회라고 생각했지만, 직접 대회에 나오고 보니 예상과 달랐다.”면서 “전 세계에서 어려운 사람들을 돕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대회차 서울을 방문했을 때 북한의 공격으로 어려움을 겪는 한국인들을 본 뒤 세계적인 평화에 대해 더욱 깊은 생각을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월드미스유니버시티 세계대회의 2위는 폴란드의 카타르지나 구지미스카(21·잘자드자니아대 공공건강학과)가, 3위는 한국의 최정화(24·연세대 행정대학원 국제관계학)양이 뽑혔다.

이들은 12박 13일간 서울에 머물며 남산 한국의 집을 방문해 비빔밥을 만드는 등 전통문화 체험시간을 가졌다. 또 사랑의 연탄배달 등 다양한 봉사활동도 펼쳤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