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70cm·30kg ‘거식증’ 유명모델 돌연死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년 째 심각한 거식증을 앓던 프랑스 모델 이사벨 카로(28)가 지난 11월 사망한 것으로 뒤늦게 전해져 전 세계 패션계에 충격을 주고 있다.

프랑스 AP통신에 따르면 카로는 일본 도쿄에서 일을 마치고 프랑스로 돌아온 직후인 지난 11월 17일(현지시간) 갑작스럽게 세상을 등졌다. 유가족과 담당 의료진은 거식증을 카로의 사인으로 추측하고 있다.

이탈리아 패션브랜드 ‘놀리타’의 전속모델로 활동했던 카로는 170cm가 넘는 큰 신장에도 불과하고 사망 직전 체중이 30kg정도밖에 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13세 때부터 식욕부진으로 마른 몸을 가졌던 카로의 학창시절 꿈은 패션모델.

하지만 성인이 된 뒤 모델 에이전시를 찾아갔을 때 관계자들과 디자이너들은 “너무 뚱뚱해서 10kg 이상 체중감량을 해야 한다.”고 조언했고 카로는 본격적인 데뷔를 앞두고 목숨을 건 다이어트를 했다.

심각한 거식증 증세를 앓던 카로의 체중은 2007년 24kg에 불과했다. 음식은 물론 물 조차 완강히 거부하는 등 극심한 거식증을 앓으며 목숨마저 위태로운 상황이었다.


그러나 이후 거식증모델 반대 캠페인에 참여하고 적극적인 병원치료를 받우묜소 몸무게를 5kg가까이 회복해 거식증 환자들에게 희망을 주는 존재로 거듭났다. 하지만 카로가 거식증을 끝내 극복하지 못하고 사망하자 유럽 패션계에는 마른 모델만 선호하는 분위기를 없애야 한다는 자성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