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연예

정형돈-길, 탱크 변신 ‘다친다리 가리기’ 센스작렬

작성 2011.01.01 00:00 ㅣ 수정 2011.01.01 11:1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개그맨 정형돈과 가수 길이 깜찍한 미니탱크로 변신했다.

MBC ‘무한도전’ 김태호 PD는 31일 자신의 트위터에 ‘길 탱크&도니탱크’라는 글과 함께 정형돈과 길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 정형돈과 길은 군인철모를 쓰고 상자로 만든 탱크로 몸 전체를 가렸다. 특히 두 사람이 비장한 표정을 짓고 있어 보는 이의 웃음을 자아낸다.

이들이 상자로 몸 전체를 가린 것은 정형돈과 길이 다리를 다쳐 기브스를 하고 휠체어에 앉은 모습을 센스 있게 가린 것으로 보인다.

이들의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S전자 출신 미존개오의 작품인가, 물 샐 것 같다”, “두 사람 정말 깜찍하다”, “무슨 특집인지 모르겠지만 빨리 봤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정형돈은 앞서 2일 MBC ‘일요일 일요일 밤에-오늘을 즐겨라’ 태권도 특집을 촬영하던 도중 오른쪽 발목을 접질려 인대에 부상을 업고 6주간 깁스 치료를 하게 됐다. 길은 지난달 27일 청계산 등산 중 다리에 금이 가는 부상을 당했다.

한편 무한도전 멤버들은 지난달 29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MBC드림센터에서 열린 2010 MBC 방송연예대상 레드카펫 행사에서 독특한 분장을 선보여 화제가 된 바 있다.

사진 = 김태호 트위터

서울신문NTN 뉴스팀 ntn@seoulntn.com

추천! 인기기사
  • 악몽 된 수학여행…10대 여학생, 크루즈 배에서 집단 강간
  • 34억원 잭팟 터졌는데…카지노 측 슬롯머신 고장 ‘발뺌’
  • 호찌민 관광 온 한국 남성, 15세 소녀와 성관계로 체포
  • 집단 성폭행 피해 여성, 안락사 요청…경찰도 외면한 ‘강간
  • 14세 소녀 강간 후 ‘산 채로 불태운’ 두 형제, 법의 심
  • 푸틴도 돌겠네…‘빙그르르’ 도는 60억원 짜리 러軍 최강 전
  • 15살 남자아이, 자신 강간하던 50대男 살해…정당방위 인정
  • ‘쾅’ 에어쇼 중 전투기 2대 충돌…조종사 1명 사망 (영상
  • 女26명 죽인 뒤 돼지 먹이로 준 살인범의 충격적 결말…“감
  • ‘지옥의 입’ 벌리는 바타가이카 분화구…‘고대 바이러스’ 유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