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타이타닉 침몰한 날 태어난 어르신 찾습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타이타닉 침몰한 날 태어난 어르신을 찾습니다.”

타이타닉 침몰사고 100년을 맞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기념행사에 100세 노인들이 특별 초청된다.

타이타닉 재단이 사고 100년을 앞두고 기념일에 맞춰 정확히 100세가 되는 노인들을 전 세계에서 수소문하고 있다고 외신이 2일 보도했다. 나이가 확인된 사람들은 타이타닉 승객과 승무원 직계후손 등과 함께 행사에 초청된다.

대서양 횡단을 목적으로 만든 선박으로 당시 세계에서 가장 큰 배였던 타이타닉이 사고로 침몰한 건 1912년 4월 15일. 재단이 현재까지 생일을 확인한 1912년 4월 15일생 100세 예정자(?)는 남자 4명과 여자 8명 등 모두 12명이다.

재단 관계자는 “생일이 확인된 사람들에게 문의한 결과 대다수가 (초청해 준다면) 기념행사에 참석하겠다는 뜻을 밝혀왔다.”고 말했다.

100주년 기념행사는 기념 만찬 등이 열리게 된다. 특히 만찬은 침몰사고 직전인 1912년 4월 14일 타이타닉 1등실 승객들에게 제공됐던 만찬이 그대로 재연될 예정이라 화제가 되고 있다.

당시 배가 제공한 동일한 음식이 동일하게 제작된 식기에 담겨 서빙되는 특별행사다. 만찬장 생음악도 동일한 곡이 연주된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해외통신원 손영식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