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런던통신] ‘아스널의 패배’ 벵거 때문일까?

작성 2011.03.10 00:00 ㅣ 수정 2011.03.10 13:5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결국에는 바르셀로나가 이겼다. 과정은 조금 달랐지만 결과적으로 지난 시즌과 비교해 크게 다를 바 없었다. 아스날은 에미레이츠에서 매우 인상적인 경기력을 선보였지만 캄푸 누에서는 이상하리만큼 조용하고 무기력했다. 아르센 벵거의 전술 실패일까? 아니면 반 페르시의 퇴장 때문일까?

(1) 과르디올라의 선택 vs 벵거의 선택

먼저 이날의 선발 라인업부터 살펴보자. 홈팀 바르셀로나는 센터백 제라드 피케의 공백을 수비형 미드필더 세르히오 부스케츠로 메웠다. 그리고 하비에르 마스체라노와 아드리아누를 선발 출전시켰다. 중앙 수비의 공백을 제외하곤 1차전과 비교해 포메이션과 시스템상에 별다른 변화가 없었다.

원정팀 아스날의 접근 방식도 큰 틀은 똑같았다. 부상으로 출전이 불투명했던 로빈 반 페르시와 세스크 파브레가스가 모두 선발 출전했고 시오 월콧과 송 빌롱의 빈자리는 토마스 로시츠키와 아부 디아비가 대신했다. 나머지 포지션은 1차전과 동일(바카리 사냐를 제외)했고 포메이션도 반 페르시 원톱의 4-2-3-1을 그대로 유지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이 부스케츠를 내린 결정은 나쁘지 않았지만 자책골을 기록했다는 점에서 최상의 효과를 가져 오지는 못했다. 하지만 수비적으로 큰 문제를 불러오지는 않았다.(사실 바르셀로나가 높은 점유율을 유지하는 상황에서 수비수들이 할 일은 그리 많지 않았다) 다만 아스날이 이점을 제대로 공략하지 못했다는 점은 다소 아쉬움이 남는다.

벵거 감독은 1차전에서 역전골을 넣은 안드레이 아르샤빈 대신 로시츠키를 선택했다. 이유는 크게 두 가지다.

1) 로시츠키의 수비력이 더 낫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이며, 2) 아르샤빈을 1차전처럼 후반 조커로 활용하기 위해서였다. 헌데, 이 선택은 반 페르시가 퇴장 당하고 역전을 허용하면서 틀어지고 말았다.

(2) 벵거의 어정쩡한 수비축구

1차전에서 벵거 감독은 수비라인을 끌어올리며 전방부터 강한 압박을 시도했다. 덕분에 오프사이트 트랩이 무너지며 몇 차례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바르셀로나의 패스 축구를 어느 정도 무력화시키는데 성공했다. 2차전도 접근 방식은 비슷했다. 하지만 압박의 강도와 수비라인 모두 1차전과 비교해 다소 느슨했던 것이 사실이다.

특히 전방 압박의 부족은 아스날이 계속 수비 밖에 할 수 없는 상황을 만들었다. 1차전에서 아스날은 상당히 높은 위치까지 전진하며 바르셀로나의 공격 작업을 끊임없이 방해했다. 체력적인 준비가 잘 되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하지만 2차전은 무게 중심을 뒤로 뺀 채 볼을 차단하기에 급급했다.(1차전과 달리 체력에 자신이 없었던 것일까?)

(3) 파브레가스의 실수, 반 페르시의 퇴장

그럼에도 아스날은 전반 종료 직전까지 바르셀로나의 공격을 잘 차단해냈다.(비록 단 한 개의 슈팅도 기록하지 못했지만) 하지만 파브레가스의 백패스 실수가 곧바로 실점으로 이어지며 아스날의 수비벽은 무너졌다. 물론 절망적인 상황은 아니었다. 다행히도 부스케츠가 자책골을 선물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아스날의 기쁨은 채 3분을 넘기지 못했다. 반 페르시가 두 번째 경고를 받으며 퇴장 명령을 받았다. 오프사이드 이후 슈팅을 시도했다는 것이 이유였다. 아스날 입장에선 다소 억울한 판정이기도 했다. 하지만 전반에 불필요한 반칙으로 카드를 받았던 반 페르시의 행동도 문제였다.

(4) 무리뉴의 10명 vs 벵거의 10명

하지만 이때까지도 최악의 상황은 아니었다. 적어도 아스날이 앞서고 있었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 시즌 주제 무리뉴의 인터밀란도 10명으로 바르셀로나를 꺾고 결승 무대에 오른 적이 있다. 그러나 벵거의 선택은 무리뉴와 달랐다. 당시 무리뉴는 6백을 선보이며 극단적인 수비축구를 펼쳤다. 하지만 벵거는 1명이 부족한 상황에서도 수비 시스템은 그대로 유지했다.

그 차이는 컸다. 반 페르시가 빠져나가며 바르셀로나의 수비진은 더욱 여유를 갖고 경기를 했고 그로인해 좌우 풀백인 다니엘 알베스와 아드리아누의 공격 가담은 더욱 활발하게 전개됐다. 결국 좌우로 끊임없이 흔드는 바르셀로나의 공격에 차츰 아스날의 수비라인은 벌어졌고 샤비가 그 틈을 뚫고 골을 성공시키며 경기는 다시 원점으로 돌아왔다.

(5) 아스날의 퇴장 울렁증

이후 아스날은 완벽하게 무너져갔다. 마치 악몽과도 같았던 뉴캐슬전처럼(당시 아스날은 전반을 4-0으로 앞섰으나 디아비가 퇴장 당한 이후 4-4로 비겼다) 그리고 마침내 바르셀로나의 역전골이 터졌다. 불안 불안했던 로랑 코시엘니가 페널티 킥을 내줬고 메시가 이를 성공시키며 경기를 뒤집는데 성공했다.퇴장 울렁증 때문일까.
티아고 모타의 퇴장 이후 더욱 강해졌던 인터밀란과 달리 아스날은 반 페르시가 퇴장 당한 이후 급격히 흔들리기 시작했다. 이럴 경우 팀의 중심을 잡아줄 선수가 필요하지만 뉴캐슬, 버밍엄(칼링컵 결승)전에 이어 바르셀로나 원정에서도 아스날에는 그런 선수가 없었다.

런던=서울신문 나우뉴스 유럽축구통신원 안경남 pitchaction.com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비공개’ 명령한 UFO 사진, 32년 만에 공개…“진실 밝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페로제도 ‘피의 학살’ 시작…하루 만에 돌고래 약 100마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