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횡재했어요”’8.66캐럿 다이아몬드’ 주운 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때 광산이었던 공원에서 휴가를 보내던 미국 여성이 무려 8.66캐럿의 다이아몬드를 찾아내는 횡재를 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미국 콜로라도에 사는 베스 길버트는 지난주 가족과 함께 알칸사스 주립공원을 찾았다. 이곳은 다이아몬드 광산이었다가 1972년부터 공원으로 개장한 곳으로, 행여 보석을 찾을까 싶어서 전국 각지 모험가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 유명 관광지다.

길버트슨 역시 그런 기대를 갖고 이곳을 찾았다. 다른 관광객들과 어울려 공원을 뒤지던 중 지난 26일(현지시간) 바닥에서 강한 빛을 반사하는 손톱만한 물체가 눈에 들어왔다.

길버트슨은 “크기가 꽤 커서 처음에는 유리라고 생각했다. 이리저리 자세히 관찰하자 이 반짝이는 물체는 유리가 아닌 다이아몬드가 분명했다.”고 말했다. 전문가에 따르면 다이아몬드는 무려 8.66캐럿(1캐럿은 200mg)이나 됐다.

이 다이아몬드는 공원이 개장한 이래 발견된 2만 7000개의 보석 중 3번째로 컸다. 역대 가장 큰 다이아몬드는 1975년 텍사스에서 온 관광객이 발견한 16.37캐럿짜리였고, 루지애나 주에서 온 주부가 찾아낸 8.82캐럿짜리 보석이 그 뒤를 이었다.


“다이아몬드는 찾는 사람이 임자”라는 공원의 규정대로 길버트슨은 이 다이아몬드를 갖고 고향으로 돌아가게 됐다. ‘착각의 다이아몬드’(The Illusion Diamond)라고 이름 지어진 이 보석의 가격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다이아몬드는 투명도, 등급, 색깔에 따라서 가격이 천차만별이기 때문에 길버트슨은 집으로 돌아가 전문가에 가격감정을 의뢰할 계획이다.

영국 대중지 데일리메일은 “정확하진 않지만 ‘착각의 다이아몬드’는 그 크기로 미뤄 그 가격이 수십억 원에 달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