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강에서 발닦던 노숙자, 9000만원 든 돈가방 ‘횡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에서 발 닦던 노숙자가 7만 달러 상당의 ‘돈벼락’을 맞았다.

최근 미국 텍사스 주(州) 배스트롭 카운티 의회는 노숙자 티모시 요스트(46)가 우연히 주운 7만 7000달러(약 9000만원) 상당의 ‘횡재’를 인정했다.

요스트의 행운은 지난 1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노숙자인 그는 콜로라도 강에서 발을 닦던 중 한 가방을 우연히 발견했다. 처음에는 대수롭지 않게 여겨 발로 뻥찬 요스트. 그러나 소리가 나자 조심스럽게 가방을 열어 본 그는 화들짝 놀랐다. 가방 안에 금과 물에 젖은 현금 다발이 들어있었던 것.

뜻하지 않은 횡재를 얻은 그는 젖은 화폐를 교환하고자 인근 은행을 찾았고 이를 수상히 여긴 경찰에 의해 가방을 몽땅 몰수 당했다. 경찰 측이 범죄 및 마약과의 연관성을 강하게 의심했기 때문.     

경찰 조사결과 가방 안에는 40개의 금화와 현금 다발 등 최소 7만 달러 이상이 들어있었다. 경찰 측은 곧바로 주인을 찾고자 신문에 광고를 내는 등 발벗고 나섰으나 주인은 물론 범죄 혐의점도 찾지 못했다.



결국 이 돈은 주인을 찾지 못하고 90일이 지났고 법에 따라 최초 습득자인 요스트의 몫이 됐다. 지난 12일(현지시간) 배스트롭 카운티 의회는 만장일치로 요스트에게 소유권을 넘겨주라고 결정했다.

요스트는 “뜻하지 않는 행운을 얻어 너무 기쁘고 이제 새출발이 가능해졌다.” 면서 “너무 오랫동안 걸어다녀 제일먼저 차부터 사겠다.”고 밝혔다. 

인터넷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