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2억원 바이킹 보물 찾았다”…英 탐험가 횡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이킹의 숨겨진 보물을 찾았다!”

최근 영국에서 두명의 아마추어 탐험가가 해적으로 악명높았던 바이킹의 보물을 발견해 주목을 받고 있다.

보물을 발견한 주인공은 데이비드 웰런(David Whelan ·60)과 앤드류(Andrew·35) 부자.

웰런부자는 지난 1월 영국 노스요크셔의 농경지를 금속탐지기로 조사하다 시가 100만유로(한화 약12억 6천만원)상당의 바이킹 보물을 발굴해냈다.

보물상자에는 620여개의 은화와 호화스런 금은괴가 가득했으며 웰런부자는 발견 당시 즉각 이 사실을 당국에 알렸다.

데이비드는 발견 당시 상황에 대해 “처음에는 90개의 금속 단추들만 포착되어 포기하려고 했었다.”며 “그러나 금속탐지기를 땅속 깊이 넣을수록 점점 강한 신호가 포착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차례차례 금·은 장신구들이 나오기 시작했다.”면서 “마치 꿈만 같았다.”고 기뻐했다.

문화부장관 마가렛 허지(Margaret Hodge)는 “이 발견은 지난 150년동안 영국에서 발견된 보물 중 가장 중요한 자료일 것”이라며 “웰런부자가 발굴 당시 즉각 알려준 것에 대해 매우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 보물에 대해 몇몇 전문가들은 “어떤 보물들은 아프가니스탄과 아일랜드 그리고 러시아와 같이 다양한 대륙에서 만들어진 것”이라며 “서기 927년경 앵글로색슨 민족의 왕이었던 애덜스턴(Athelstan)이 노섬브리아(Northumbria)의 바이킹 왕국을 정복할 당시 묻혀진 것으로 보인다.”고 추측했다.

한편 최초발견자인 데이비드와 앤드류에게는 최종 보물 판매수익금의 50%가 주어지며 나머지는 발굴지의 토지 소유자에게 돌아갈 예정이다.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