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럭셔리 타이타닉 보물들, 100년만에 첫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0년 전 타이타닉과 침몰했던 고가의 보석들이 최초로 대중에 공개돼 눈길을 모으고 있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13일 보도했다.

타이타닉 침몰 100주기를 맞아 미국 애틀랜타에서 공개된 이 보석들은 발굴 작업 중 당시 타이타닉에 승선했던 한 남자 객실 승무원의 가방에서 발견됐다.

여기에는 다이아몬드와 18캐럿 금, 백금 등으로 장식된 반지, 타이타닉 1등석 승선객의 것으로 추정되는 고가의 사파이어 장식품, 목걸이, 귀걸이 등이 있다.

또 다이아몬드가 무려 3개나 박혀있는 반지도 포함돼 있으며, 이들의 정확한 가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보석 자체의 가치 뿐 아니라 역사적 가치까지 더해져 엄청난 가격표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전시 기획 및 타이타닉 보물 발굴 프로젝트 등을 담당하는 전시전문 회사인 프리미어전시주식회사 측은 “이번 전시의 목표는 대중들에게 탐험의 경이로움을 직접 선사하기 위함”이라면서 “수심 2.5마일 부근에서 찾은 한 가방에는 상상도 하지 못했던 아름다운 보석들이 담겨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타이타닉 유물들을 통해 당시 타이타닉에 승선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더 많이 배울 수 있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이 전시는 2개월 간 애틀랜타에서 진행된 뒤 라스베이거스와 올랜도, 플로리다 등지에서 이어간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