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무려 1072억…세계서 가장 비싼 ‘블루다이아’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추정가격이 1000억이 넘는 세계에서 가장 비싼 ‘블루 다이아몬드’가 발견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영국 BBC는 남아프리카 공화국 광산지대에서 122.5 캐럿의 희귀 블루 다이아몬드가 발견됐다고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다이아를 채굴한 주인공은 세계적 광산 회사인 ‘페트라 다이아몬드’로 다이아가 발견된 곳은 남아공 프리토리아 인근 컬리넌 광산이다. 참고로 컬리넌 광산은 지난 2008년 페트라 다이아몬드에 인수돼 관리되어온 곳이다.

컬리넌 광산은 전 세계적으로도 특히 다이아몬드가 많이 채굴되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작년 4월에는 25.5 캐럿 블루 다이아가, 올해 1월에는 29.6 캐럿 블루 다이아가 컬리넌 광산에서 발견된 바 있으며 경매에 오른 다이아 중 가장 고가격에 거래된 것은 2010년 363억에 낙찰된 화이트 다이아몬드다. 역사적으로 해당 광산에서 발견된 다이아 원석 중 가장 큰 것은 1905년에 채굴된 3,106 캐럿 원석이지만 이는 판매가 되지 않고 영국 왕관 장식용으로 쓰였다.



이번에 발견된 해당 블루 다이아는 무려 122.5 캐럿으로 특히 파란색은 무수한 다이아 결정 중에서도 극히 발견되기 어렵기에 그 가치는 어마어마할 것으로 추정되며 이전 다이아몬드 경매 기록을 가볍게 경신할 것으로 예상된다. 딸기 정도의 크기에 무게 25g인 해당 다이아의 추정 가격은 현재 1072억 원이다.



이 블루 다이아몬드는 남아프리카 공화국에 있는 페트라 다이아몬드 산하의 비밀 장소에서 철저한 감시 하에 보관되고 있으며 곧 요하네스버그에서 열릴 보석 경매에서 판매 될 예정이다.

한편, 블루 다이아몬드는 희귀한 보석인만큼 여러가지 전설도 많이 품고 있다. 그중 특히 유명한 것은 일명 ‘블루 다이아의 저주’로 유명해진 루이14세의 보석으로, 해당 이야기가 처음 시작된 것은 17세기 프랑스다. 당시 유명 보석상인 타베르니에로는 67캐럿의 블루 다이아몬드를 태양왕 루이14세에게 바쳤는데 이후 루이14세가 천연두로 사망하고 그의 후손인 루이 16세와 부인 마리 앙뜨와네트가 프랑스 혁명때 단두대에서 목숨을 잃자 그 악명은 하늘을 찔렀다.

이후 이 블루 다이아몬드는 수세기를 넘나들며 소유자들을 차례로 몰락시켜 저주받은 보석으로 불리는데 여기에는 해당 보석의 가치를 높이기위해 보석상들이 지어낸 헛소문이 대부분이라는 비판적 시선도 존재한다. 이 블루다이아몬드는 1958년 미국 스미소니언 박물관에 기증된 것으로 알려져있다.

사진=Petra diamonds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