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성폭행범 잡으려다 성폭행당한 女경찰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쇄 성폭행범을 잡으러 나선 여자경찰이 성폭행을 당하는 끔찍한 일이 벌어졌다.

아르헨티나의 수도권 근교 티그레에서 20대 여자경찰이 잡으려던 성폭행범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현지 언론이 3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경찰이 쉬쉬하던 사건은 범인이 잡히면서 뒤늦게 알려졌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여경은 지난달 17일 한 클럽에서 사복을 입고 잠복근무를 하다 봉변을 당했다. 관할구역에서 성폭행사건이 연쇄적으로 발생하자 티그레의 경찰은 미모의 27세 여자경찰을 투입, 범인을 유인하기로 했다.

여자경찰을 사복 차림으로 연쇄 성폭행범이 자주 출몰한다는 클럽에 투입하고 든든한 남자경찰 2명을 주변에 배치했다. 경찰의 작전은 딱 들어맞았다.

늦은 시간까지 클럽을 들락날락하며 눈길을 끈 여자경찰에게 성폭행범 용의자가 접근했다.

그러나 이때부터 일이 꼬이기 시작했다. 튀어나와 총을 겨눠야 할 남자경찰들이 끝까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비무장이었던 여자경찰은 칼을 들이댄 범인에게 끌려가 인적이 뜸한 곳에서 성폭행을 당했다. 여자경찰은 경찰서로 돌아가 “내가 당했다.”며 울음을 터뜨렸다.

뒤늦게 사건이 현지 언론에 보도되자 경찰은 “남자경찰 두 명이 잠깐 한눈을 판 것이 화근이 됐다.”며 두 사람이 직위해제됐다고 밝혔다.

여자동료의 복수를 하겠다며 뒤늦게 정신을 차린 경찰은 1일 밤 범인을 검거했다.

사진=티그레 경찰

서울신문 나우뉴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