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디도스 공격, 아동복쇼핑몰까지…타 중소업체도 긴장 고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의 한 중소기업이 디도스(DDos) 공격을 당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아동복 쇼핑몰순위정보 사이트 ‘키드’는 최근 금품을 요구하는 협박과 함께 디도스 공격을 당했으나 신속한 대처로 큰 피해 없이 공격을 피했다고 밝혔다.

디도스, 즉 ‘분산서비스거부’ 공격은 최근 들어 대기업을 겨냥(28%)한 것보다 중소기업을 노린 것(40%)이 더 많은 것으로 밝혀지면서 금전을 목적으로 하는 악질적인 행태를 보이고 있다. 이에 대응 방법의 필요성이 대두하고 있다.

키드 측에 따르면 경제적 이득을 위한 디도스 공격 순서는 1차 디도스 공격과 함께 협박 메일 발송, 2차 대화요청, 3차 디도스 공격(11월 4일 12시 40분, 16시 25분 디도스 공격으로 서버 일시적 다운)을 한 뒤 금품 요구를 한다.

해커 측은 맛보기로 공격을 한 것이라며 제대로 공격하면 서버가 완전히 다운돼 사용할 수 없다고 협박한 뒤 대포 계좌에 입금할 것을 종용했다. 그러나 디도스 사태 대처로 해커의 요구에 응하게 되면 2·3차 협박이 이어질 수 있기에 이는 완전한 대처방안이 될 수 없다.

이에 키드의 이린범 대표는 “신속한 서버 이전으로 1시간 정도 사이트 폐쇄 정도의 피해만 감수했다”고 밝혔으며 “금품요구에 응하지 않고 신속하게 방어를 강화할 것”을 소리 높여 말했다.

또한 이대표는 “만약 디도스로 협박을 받는다면 당황하지 말고, 경찰서 사이버범죄수사팀에 신속하게 신고하고 동시에 서버 관리 회사에 연락하여 안전한 서버로 이전하거나 방화벽 강화를 하면 무리 없이 디도스 공격을 피해 갈 수 있다”고 디도스 대처방안을 전했다.

사이버범죄수사팀은 키드에게 전달된 금품 요구 통장은 K 은행 대포통장으로 밝혀냈으며, 아이피 추적결과 근원지는 중국으로 추적돼, 한국어를 유창하게 구사하는 중국에 근거를 둔 사람들의 소행으로 예상했다. 최근 보이스피싱에서 발전한 신종 협박 금품 갈취 수법일 것이라는 소견이다.



이에 한국인터넷진흥원 인터넷침해대응센터 원유재 본부장은 방송통신위원회와 한국 침해사고대응 협의회 공동 주최로 열린 해킹방지 워크숍에서 “인터넷 보안 취약점이나 사고 정보를 공유함으로써 침해사고를 예방하고 선제 대응하기 위해 가칭 ‘정보공유센터’를 상설 조직으로 설립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한 바 있다.

한편 이번 디도스 공격을 효과적으로 대처한 키드는 네이버 쇼핑몰정보 4위, 랭키닷컴 전문가격비교사이트 2위에 오르는 등 방문자가 급증하고 있는 아동복 쇼핑몰 순위사이트로써 현재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여러 아동복사이트를 한곳에 모아 제품별로 쇼핑하기 쉽고 스타일별로 아동복을 볼 수가 있어서 초보 엄마들에게 인기가 높다.

서울신문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