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두꺼비떼 이동하면 지진 발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두꺼비떼가 출몰하면 천재지변이 일어난다는 속설은 맞는 것일까. 최근 미국과 영국 과학자들이 두꺼비가 지진 발생을 예측할 수 있다는 가설을 제기해 관심을 끌고 있다.

2일 영국 BBC 뉴스 등 외신은 “미 항공우주국(NASA) 소속 프리드먼 프로인드 박사와 영국 오픈대 레이첼 그랜트 박사가 이끈 연구팀이 두꺼비들은 지진 발생 전 발생하는 지하수의 화학적 변화에 민감하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지진 발생 전, 엄청난 압력이 암석에 가해지는데 이때 지하수와 반응하는 하전입자(전기적 성질을 가지고 있는 입자)가 방출돼 두꺼비 등 지하수와 근처에 사는 동물들이 이를 감지하고 집단 이동한다.

이번 연구는 레이첼 그랜트 박사가 2009년 발생한 이탈리아 라퀼라 지진 당시 연못에 살던 두꺼비떼가 모두 다른 곳으로 이동한 사실을 발견하면서 이뤄졌다. 그가 관련 소식을 영국 동물학회지에 게재했고 이를 접한 NASA 연구원들이 연락을 취해 지금껏 공동으로 연구를 진행해 왔다고 한다.

한편 연구팀은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동물을 통한 지진 예측 연구가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