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페라리·람보르기니 등 14대 추돌…세계서 가장 비싼 교통사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서 가장 비싼 교통사고?

페라리와 벤츠, 람보르기니 등 내로라하는 고가의 차 14대의 연쇄추돌사고가 발생했다고 일본 영자지인 데일리 요미우리가 4일 보도했다.

지난 4일 오전 10시 15분경 일본 시모노세키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이 사고로 세계에서 가장 비싼 스포츠카로 불리는 페라리 8대와 메르세데스-벤츠 3대, 람보르기니 디아블로 1대, 닛산 G-TR 1대, 도요타 프리우스 하이브리드 1대 등이 완파되거나 심하게 훼손됐다.

사고가 난 페라리는 F512, F355 2대, F430 2대, F360 2대 등이 포함돼 있다.

이날 사고는 선두 페라리가 미끄러운 노면 때문에 중심을 잃으면서 뒤따라오던 차량들이 연달아 앞 차량과 충돌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목격자들은 “반대편 차선에서 엄청난 굉음이 들리더니 순식간에 사고가 커졌다.”고 증언했다.



차량에 탑승해 있던 운전자 중 사망자는 없으며, 대부분 경미한 상처만 입고 인근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 등 해외 언론은 사고 차량 값을 합치면 수 백 만 달러가 넘을 것으로 보인다며 ‘세계에서 가장 비싼 교통사고’라고 보도했다.

사진=데일리요미우리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