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근근이 살던 백수女, 460억원 복권 당첨되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자리를 찾아 구직센터를 다니던 여성이 우리 돈으로 무려 460억원에 당첨돼 한순간에 ‘팔자’를 고치게 됐다.

최근 유로밀리언 복권 측은 북아일랜드 스트러밴에 사는 마가렛 로리(48)가 지난 추첨에서 3200만 유로에 당첨됐다고 밝혔다.

인생역전을 이룬 화제의 여성 마가렛은 1주일에 58파운드(약 10만원)를 쓰며 홀로 근근이 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마가렛은 “지난주 지역 내 구직센터에 이력서를 낸 후 인근 마트에 갔다” 면서 “평소 돈이 없어 복권을 사지 않았는데 이날따라 운좋게도 호주머니에 남은 돈이 있었다”고 밝혔다.

우연찮게 산 이 복권이 거대한 행운을 불렀고 북아일랜드 역사상 가장 큰 당첨금액으로도 기록됐다.  



마가렛은 “당첨 순간 번호를 10번 넘게 확인하고 또 확인했다” 면서 “5시간 동안이나 집안을 맴돌면서 오빠에게 전화할까 말까 고민했다”고 말했다.

한순간에 북아일랜드에서 가장 부유한 여성 중 한명이 됐지만 그녀는 실업률로 악명이 높은 자기 고향을 떠날 생각이 없음을 강조했다.

마가렛은 “당첨금으로 어머니와 오빠들, 친한 친구들을 도와줄 계획”이라면서 “지금의 내 인생을 바꾸고 싶은 생각은 전혀없다”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