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최고 16km/h…종이로 만든 포르쉐, 독일 시내 등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종이로 만든 포르쉐가 독일 시내에 등장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8일(현지시간) 최근 독일 함부르크 시내에 등장한 종이로 만든 황금 포르쉐를 소개했다.



페달로 구동하는 실물 크기의 이 차량은 호주 출신의 기술자인 요하네스 란게데르(48)가 지난 2010년 호주에서 제작한 것.

그는 호주 도로에서 페달로 구동하는 자동차를 운행하는 것이 합법인 것을 알게 된 뒤 이 포르쉐를 제작했다고 밝혔다.

우리 돈으로 2억원이 넘는 실제 포르쉐보다는 저렴하지만 총 1900만원 정도의 비용이 들었다는 이 차량은 기초가 되는 뼈대만 금속이며 나머지 부분은 판지와 알루미늄박, 플라스틱관 등이 활용됐다.

그는 당시 6개월간 자신의 차고에서 이 차량을 제작했고 총 1000시간이 소요됐다고 밝혔다.

이 차량은 최근 함부르크의 한 박물관에서 열린 자전거 박람회에 출품되기 위해 시내에 등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민의 발길을 멈출 정도로 번쩍번쩍 빛나는 이 차량은 페달을 매우 열심히 밟아야 시속 16km의 최고 속도를 낼 수 있다. 따라서 시내를 천천히 달리던 란게데르는 잠시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도 알려졌다.

그는 “이 차량은 24개의 기어로 구성돼 꽤 인상적”이라면서 “결국 가장 중요한 것은 내가 마침내 독일에서 포르쉐를 몰아봤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데일리메일 캡처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