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키 213cm’ 세계서 가장 큰 농구선수 트랜스젠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키가 213cm인 전직 남자 농구선수가 여자로 성전환 해 세계에서 가장 큰 트랜스젠더로 이름을 올릴 예정이다.

미국 오하이오에 사는 그렉 워커(25)는 최근 법적으로도 여성으로 인정받고 린지라는 완전한 여성이 됐다.

린지가 성정체성 고민을 시작한 것은 18살 때. 당시 고교 농구팀의 유망주였던 그는 학교에서 가장 인기있는 선수로 수많은 여고생들을 몰고 다녔다.     

린지는 “당시 많은 여성들이 쫓아다녔지만 별 다른 감정을 느낄 수 없어 항상 내 감정을 숨기며 살아왔다.” 며 “오히려 그들과 여성 패션과 여성적 주제에 대해 대화하는 것이 더 좋았다.”고 밝혔다.

또 “어느날 여성 옷을 직접 입어봤을 때 난 내가 앞으로 해야할 일이 무엇인지 알았다.”고 덧붙였다. 

농구선수로 지역에서 이름을 날리던 린지는 고교 졸업 후 센트럴 미시간 칼리지에 장학생으로 선발됐으나 결국 21살 때 포기했다. 평범한 삶을 포기하고 린지가 선택한 것은 본격적으로 여자가 되는 것이었다. 이름도 린지로 바꾸고 부모님을 설득해 수술대에 올랐다.

린지는 “아직 수술이 남아있어 돈을 열심히 모으는 중” 이라며 “세계에서 가장 큰 트랜스젠더로 공식적으로 기네스 측에 인정받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