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대 여성, 자신의 엉덩이에 문신 새길 권리 경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잇따른 실업으로 좌절한 여성이 엉덩이로 인생역전을 꿈꾸고 있다.

20대 여성이 자신의 엉덩이에 문신을 그려넣을 수 있는 권리를 경매에 부쳐 화제가 되고 있다고 외신이 최근 보도했다.

뉴질랜드 출신 23세 여성 티나가 아이디어 경매로 시선을 모으고 있는 주인공. 그가 페이스북에 광고를 올리자마자 2만 명 이상이 클릭하는 등 이색적인 경매는 폭발적인 관심을 끌고 있다.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경매가격은 이미 1만 달러(약 1130만원)까지 상승했다.

티나의 이색 경매가 관심을 끌자 엉덩이, 팔, 다리 등에 문신을 새길 수 있는 권리를 판다는 경쟁자(?)도 이미 십수 명이나 등장했다.

경매에서 권리를 낙찰받는 사람은 티나의 왼쪽 또는 오른쪽 엉덩이 중 한 곳을 골라 선택한 디자인을 문신으로 그려넣게 할 권리를 갖게 된다.

문신의 위치는 그러나 티나가 직접 선택하게 된다. 그림이나 디자인의 크기는 최대 가로 9cm짜리 사각형이다.

티나는 “엉덩이경매로 받는 돈 중 20%를 자선단체에 기부하겠다.”며 경쟁을 독려하고 있다.

사진=BBC

서울신문 나우뉴스 해외통신원 손영식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