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체인 위 올라가는 ‘무게 중심의 달견(犬)’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거리의 체인 위에 올라가 무게중심을 잡는 개가 새로운 인터넷 스타로 떠올랐다.

최초 유튜브에 올려진 동영상에는 개 한마리가 거리에 있는 체인 위에 올라가 무게중심을 잡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이 동영상이 영국 TV에까지 소개되면서 이 개는 일약 스타견이 됐다.

영국 데일리 메일 보도에 의하면 이 개 이름은 오지(Ozzy). 영국 노리치에 살고 있는 올해 3살 된 콜리와 캘피의 혼혈종이다. 그의 주인은 목공일을 하는 닉 존슨(50).

존슨은 전문 개 훈련사도 아니며 오지는 존슨의 첫 애완견이다. 존슨은 매일 오지를 데리고 산책을 하다가 혹시 오지에게 훈련을 시켜보면 어떨까라는 생각을 하게됐다.

개훈련에 관련된 여러 책을 섭렵하고, 오지와의 교감을 할 수 있는 방법을 체득하면서 이 콤비의 놀라운 훈련 효과가 나타났다.

악수하기부터 시작한 간단한 훈련은 신문 주워오기는 기본이고, 휴대전화가 울리면 물어서 가져오기를 넘어 오토바이 타고 갈때 목에 올라앉을 정도가 됐다.

무게 잡기에 도전한 오지는 산책하면서 표지판 위에 올라가기를 통달하더니 이제 거리 체인위에 올라앉기의 고난도 기술까지 섭렵했다.

존슨은 훈련할 때 특별한 포상이나 체벌을 하지 않는다.

존슨은 “무게 중심 훈련을 할 때는 오지가 나의 눈에 집중하도록 한다.” 며 “나의 눈썹을 움직이며 오지에게 용기를 준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해외통신원 김경태 tvbodaga@hanmail.net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