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두 제자와 성관계후 은밀부위 사진 교환한 30대 여교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30대 여교사가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혐의로 검찰조사를 받고 있다. 상대 남학생 중에는 13세 소년도 있어 네티즌들은 놀랍다는 반응이다.

미국 온라인 매체 허핑턴포스트는 일리노이 주 그랜트 고등학교 과학교사인 앰버 크라우스(Amber Kraus·30세) 가 각각 17세 13세인 남학생 두 명과 성관계를 맺은 혐의로 기소됐다고 21일 밝혔다.

일리노이 레이크 카운티 검찰은 “앰버가 학생들과 간접적인 성 접촉을 가진 것은 인정 했지만 실질 성관계 사실은 부인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검찰은 남학생들로부터 “그녀의 집에서 성관계를 가졌고 이후 은밀한 부분을 촬영한 사진까지 서로 교환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덧붙였다.



앰버는 지난 8년간 재직해온 고등학교 교사직을 그만 둔 상태이며, ‘보석’조건으로 통행금지 시간을 준수해야 하고 미성년자와 일절 접촉하지 말아야 한다.

한편 지난 8월에도, 같은 시카고 지역에서 39세 직업학교 여자 강사가 17세 남학생과 자동차에서 성관계를 맺은 혐의로 체포된 적이 있다.

사진=허핑턴포스트 캡처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