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스노보드, 男보다 女에게 더 위험” 연구결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겨울을 맞아 스키나 스노보드 등을 즐기는 마니아 중, 스노보드를 즐기는 사람이 더 많이 다치며, 남성보다 여성이 부상을 입을 확률이 더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눈길을 모으고 있다.

최근 미국에서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스노보더들은 스키어보다 운동 중 다칠 확률이 높으며, 주로 어깨나 손목 부상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스키를 즐기는 사람들은 무릎인대 부상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버몬트의과대학의 로버트 존슨박사는 “스키어와 스노보더의 부상 비율은 변동이 있어왔지만, 최근 들어 나이가 어리고 여성인 스노보더들의 부상이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면서 “이는 스노보드에 익숙하지 않으면서도 이를 즐기려는 젊은 사람들이 크게 늘어났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버몬트스키리조트 방문객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2001년부터 현재까지 스노보드를 타다 다친 사람이 스키어보다 훨씬 많았으며, 성인 중에서는 5명 중 1명이, 어린이 중에서는 5명 중 2명이 스노보드를 타던 중 부상을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토론토웨스턴병원의 데이비드 샐로넌 박사는 “나이가 어린 사람일수록 자신의 수준을 훨씬 뛰어넘는 코스에서 스키나 스노보드를 즐기려 하는 경향이 있다. 때문에 부상자가 더욱 늘어나는 것”이라면서 “스스로 과신하지 않고 헬멧 등 보호 장비를 반드시 착용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정형외과 및 스포츠 의학분야 세계 최고의 권위지인 미국스포츠의학저널(The American Journal of Sports Medicine) 최신호에 실렸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