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지구로 날아오는 소행성, 핵무기로 폭파 가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심심찮게 등장해 전세계를 공포에 떨게하는 지구 주위로 날아오는 소행성을 파괴할 방법은 없을까?

최근 미국의 한 연구팀이 영화처럼 핵폭탄을 사용해 소행성을 파괴하는 계획을 컴퓨터 시뮬레이션한 결과를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미국 원자력연구의 중심지 로스앨러모스 R&D 과학자 로버트 위버 연구팀은 최근 핵폭탄을 이용해 소행성을 파괴하는 상황을 슈퍼컴퓨터로 시뮬레이션한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핵폭탄으로 소행성을 우주 속에서 산산조각 낼 수 있으며 지구에도 악영향이 없을 것이라는 것.

이번 실험은 지구에서 3억 km 떨어진 약 500m 크기의 ‘이토카와 소행성’을 모델로 이루어졌다.

위버 박사는 “1백만 톤 위력의 폭탄을 이토카와 소행성 옆면에서 폭발시키는 시뮬레이션을 해 본 결과 소행성이 산산조각 났다.” 면서 “만약 지구 근처에서 폭발하더라도 지구에 미치는 영향은 확연히 줄어들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소행성이 지구와 충돌할 때 벌어지는 상황에 대한 시뮬레이션도 지난해 말 공개된 바 있다.

독일 뮌헨 대학의 매티아스 메쉬드 교수와 프레스턴 대학의 연구진이 합동으로 개발한 모델에 따르면 축구장 4곳을 합친 크기의 소행성 2005 YU55이 지구로 돌진해 충돌할 경우 직경 4km 분화구가 생기며 진도 7.0의 지진이 일어나는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신문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