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개들만 보는 24시간 전문 방송 ‘도그TV’ 개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견공들을 위한 케이블 방송이 처음으로 전파를 탔다. 기존 견주를 대상으로 한 방송과는 달리 이 방송은 순수히 개들을 위한 방송이다.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지역을 대상으로 케이블 채널 ‘도그TV’(DogTV)가 오픈해 24시간 개들을 위한 방송을 시작했다.

이 방송의 시청자는 사람이 아닌 개로 혼자 집 지키는 개를 위한 방송이다. 길라드 뉴먼 도그TV 대표는 “견주가 집을 비운 사이 개들은 혼자 외로워 심한 스트레스를 받는다.” 면서 “도그TV는 혼자있는 개들의 스트레스를 풀어주고 편안하게 만들어 줄 것”이라고 밝혔다.

순수히 개들을 위한 방송이라 프로그램도 특별하다. 영상이 개의 시각에서 만들어져 있으며 개가 공을 갖고 노는 장면을 낮은 앵글로 잡은 프로그램 등을 내보내고 있다. 이를 위해 방송팀은 400시간 이상 동물 전문가들의 자문도 거쳤다.

뉴먼 대표는 “프로그램 시청자가 개라서 시청률 집계나 광고는 어렵다.” 면서 “향후 월 4.99달러(약 5700원)의 시청료를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 방송의 실효성에 대한 논란도 일고 있다.  

 

코넬 대학 동물 행동학 교수인 케서린 호트 교수는 “개 대상 방송이 멋진 아이디어지만 성공할 것 같지는 않다.” 면서 “실제 개는 영상이 아니라 소리에 더 큰 관심을 갖는다.”고 밝혔다.

이어 “개보다는 고양이가 더 TV에 흥미를 느낀다.” 면서 “혼자 집에있는 개를 위해 주인이 해줄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부드러운 음악을 틀어주고 어두운 분위기를 조성해 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신문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