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공룡 피 빨아먹고 사는 고대 ‘괴물 벼룩’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쥐라기 시대에 공룡의 피를 빨아먹고 사는 거대한 벼룩 화석이 중국에서 발견됐다.

네이멍구에서 발굴된 이 벼룩은 1억 6500만년~1억 2500만년 전 살았던 것으로 추정되며 몸 크기는 2.5㎝ 정도로 현재보다 8배나 크다.

또 이 벼룩은 긴 주둥이와 톱니처럼 날카로운 입을 가지고 있어 거대한 숙주의 피를 빨아 먹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난징 지리·고생물 연구소와 공동연구를 진행한 캔자스 대학 마이클 앵겔 교수는 “이 벼룩은 한마디로 짐승같다.” 면서 “특히 인상적인 것은 크기가 아니라 공룡의 두꺼운 가죽을 뚫고 피를 빨 수 있는 능력”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현재의 벼룩에 비해 떨어지는 능력도 발견됐다. 다리가 발달되지 않아 기어다니는 수준 인 것.     

엥겔교수는 “이 벼룩이 현재처럼 점프하는 능력을 갖지 못한 것이 당시 동물들에게는 커다란 행운이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지난달 29일 과학저널 ‘네이처’에 게재됐다.  

서울신문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