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진짜 김정일은 누구? “닮아서 결혼 못해” 호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의 한 남성이 지난 해 12월 사망한 김정일 전 북한국방위원장의 외모와 닮아 연애와 결혼이 어렵다고 호소에 눈길을 끌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9일자 보도에 따르면, 웨스트런던에 살고 있는 윌리엄 청은 “올해 43살이 됐지만, 김정일과 닮은 외모 때문에 결혼을 못하고 있다.”면서 “내가 영국에서 태어났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여성들은 첫 만남에 김정일과 닮았다고 지적을 한다.”고 토로했다.

이어 “김정일이 사망한 뒤 이러한 상황이 조금은 나아질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큰 변화가 없었다.”면서 “인연을 만나지 못하고 혼자살고 있는 것은 김정일을 닮은 외모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실제 윌리엄의 외모는 김정일과 놀랍게 유사하다. 뿐만 아니라 체형과 키 까지 비슷해 보는 이들마다 김정일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을 정도.

그는 유명인과 닮았다는 이유로 덴마크의 한 휴대전화 회사의 광고모델이 된 이력도 있다.

윌리엄의 한 지인은 “내 친구 윌리엄은 자신의 집을 장만할 만큼 훌륭한 경제력과 매력적인 성격을 가졌지만, 김정일의 외모를 닮아 여성에게 어필하지 못하는 것이 유일한 단점”이라고 말했다.

윌리엄은 “김정일과 비슷한 외모 때문에 돈을 벌기도 했지만, 사랑하는 사람과 가족을 갖는데에는 도리어 방해가 되고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