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날개 넷 달린 공룡의 ‘깃털의 비밀’ 밝혀졌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억 3000만 년 전 살았던 날개 4개의 소형 공룡 화석에서 날개와 깃털의 비밀을 밝혀냈다는 연구결과가 공개됐다.

사이언스 저널 등 전문매체의 10일자 보도에 따르면 중국서 발견된 ‘미크로랍토르’(Microraptor)의 화석을 면밀하게 분석한 결과, 미크로랩토르의 날개는 비행용이 아닌 짝을 유혹하고 짝짓기를 하기 위한 도구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비둘기 크기의 미크로랍토르는 1억 3000만 년 전 백악기 시대에 살았으며, 날개와 꼬리, 깃털의 쓰임을 두고 날기 위한 것인지, 짝을 유혹하기 위한 것인지가 밝혀지지 않아 논쟁이 계속돼 왔다.

미국 내셔널사이언스재단과 중국 베이징 자연사박물관 연구팀이 합동 연구한 결과, 미크로랍토르의 깃털 빛깔은 단순히 검은색이 아닌 물 위의 기름처럼 다양한 빛깔을 띠었을 것이며, 이는 비행보다는 짝을 유혹하는데 쓰였던 것으로 보고 있다.

미국 애크론대학의 생물학자인 매튜 쇼키는 뉴욕 타임즈와 한 인터뷰에서 “화려한 빛깔의 날개는 현대 조류에서도 발견할 수 있으며, 이는 대부분 짝을 유혹하기 위한 ‘과시용’으로 쓰인다.”면서 “미크로랍토르는 새처럼 날개를 가졌지만 날지 못한 공룡에 속하며, 골격과 근육 등을 살펴볼 때 나무에서 미끄러져 내려오거나 기어 올라가는 등의 방식으로 이동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화석의 자세한 연구가 과거 공룡과 조류의 초기 진화과정을 밝히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