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대낮 수술실에 강도 침입’ 황당사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술실에 강도가 들어 귀중품을 몽땅 털어가는 황당한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건은 지난 8일 오전(현지시각) 남미 베네수엘라의 아라구아 주의 라코로모토라는 곳에 있는 한 병원에서 발생했다.

범인은 적십자가 보낸 환자로 위장해 병원에 들어갔다.

무기를 숨긴 채 병원에 들어간 그는 바로 강도로 돌변, 대기실에 있던 수술환자의 가족과 친구들을 권총으로 위협해 지갑과 휴대폰을 몽땅 빼앗았다.

이어 수술실로 들어가 의사들의 소지품까지 강탈한 뒤 쏜살같이 밖으로 뛰어나가 세워놓은 오토바이를 타고 도주했다.

강도사건으로 한때 수술이 중단돼 병원에선 비상사태가 났다. 베네수엘라 적십자 대표 후안 마리오 구알라노는 “한창 수술이 진행되고 있을 때 사건이 발생, 환자의 생명이 위험했다.”고 말했다.


병원은 감염을 우려해 수술실과 주변을 소독한 뒤 수술을 재개했다.

한편 가족들은 “치안불안이 심각한 건 알고 있지만 이젠 수술실까지 안전하지 않은 세상이 됐다.”고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