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배트모빌 닮은 ‘닛산 델타윙’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트모빌 닮은 레이싱카

배트맨 전용차량인 ‘배트모빌’을 연상시키는 독특한 외형의 ‘닛산 델타윙’이 프랑스 유명 내구 경주 대회인 ‘르망 24시’에 출전할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15일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닛산의 차세대 내구 레이싱카인 델타윙이 오는 6월 16일 열리는 르망24시 경주대회에서 레이스 번호 ‘0’을 달고 우승트로피와 상관없이 트랙을 달릴 예정이다.



기존 르망 머신과 달리 오히려 포뮬러원(F1)에 가까운 외형을 가진 델타윙은 차대가 낮으며 전투기 같은 날렵한 외형을 지니고 있다.

특히 운전석과 엔진은 뒤차축 바로 앞에 있어 무게 중심이 뒤로 쏠려있고 앞바퀴의 간격은 매우 좁아 삼륜차처럼 보인다.

엔진은 닛산의 1.6리터 직분사 터보 ‘DIG-T’가 탑재돼 300마력의 출력을 낸다. 하지만 델타윙은 기존 차량보다 무게와 공기저항, 연료 소모량이 절반 수준이기 때문에 상위 클래스인 르망 프로토타입 1(LMP1)과 2(LMP2)의 중간 수준의 구간기록(랩타임)을 낸다고 알려졌다.

이에 르망 경주의 주최 측인 프랑스 자동차 협회 ‘오토 클럽 드 뤠스트’(ACO)는 실험적인 경주용차들의 참여를 촉진하기 위해 올해 새롭게 마련한 ‘차고 56’에 델타윙을 초대했다.

델타윙 프로젝트에는 영국의 유명 디자이너 벤 보울비가 콘셉트 및 총괄 디자인을 맡았으며, F1 드라이버 출신 댄 거니가 대표로 있는 차량 제작 업체 ‘올 아메리칸 레이서즈’(AAR)가 차체 제작에 참여했고 타이어는 미쉐린사가 지원했다.

델타윙에 탑승할 드라이버는 닛산의 FIA GT1 월드 챔피언인 미하엘 크룸과 영국의 유명 스포츠카 레이서인 다리오 프랜치티로 알려졌다.

한편 델타윙의 첫 시범 주행은 오는 16일 미국 플로리다 세브링에서 진행된다.



사진=데일리메일 캡처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