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새 인류?…1만년전 살았던 ‘수수께끼 인류’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과거 지구에 현재까지 알려지지 않은 새로운 종의 인류가 살았던 것일까?

지난 1989년 중국에서 발견된 석기시대의 유골이 이제까지 알려지지 않은 미지의 인류일 수 있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중국과 호주 연구팀은 최근 “이 유골을 분석한 결과 1만 4500년~1만 1500년전에 살았던 인류로 추정된다.” 면서 “현재까지 한번도 발견되지 않은 인류이거나 아프리카에서 동아시아로 건너온 초기 종족일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지난 1979년과 1989년 중국에서 발견된 유골을 바탕으로 분석한 것이다.

연구를 이끈 뉴사우스웨일스대학 대런 커노 교수는 “이 인류는 동굴에 거주하며 사슴을 먹고 살았던 것 같다.” 면서 “평평한 얼굴, 폭이 넓은 코, 큰 어금니, 두꺼운 두개골 등 고대와 현대인류의 특징을 두루 갖춘 해부학적으로도 특이한 존재”라고 설명했다.

또 “이 인류가 중국 지역에 살았지만 유전학적으로는 현재 동아시아 인류에는 별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커노 교수는 그러나 “아직 호모 사피엔스의 생물학적 정의도 만족스러운 수준이 아니다.” 면서 ‘새로운 인류’라고 단정하는 것에 대해서는 신중한 자세를 보였다.  

한편 이같은 연구결과에 대해 막스플랑크 진화인류학 연구소 필립 간츠 연구원은 “아마도 인류가 다양성이 풍부한 종인 것을 드러낸 것” 이라며 교잡종일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이번 연구결과는 14일자 ‘PLoS ONE’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