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상점 도둑, 태권도 유단자에게 걸려 ‘묵사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작은 상점에서 물건을 훔치던 10대가 주인에게 ‘묵사발’이 됐다. 알고보니 상점 주인이 과거 태권도 챔피언이었던 것.

최근 영국 에든버러에서 식료품 상점을 운영하는 우르판 후세인(30)이 밀크셰이크 2병을 훔쳐 달아나려던 좀도둑을 응징하는 동영상을 유튜브에 올려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0일 올려진 이 CCTV 동영상에는 한 10대가 후세인의 상점에 들러 물건을 훔치는 장면과 주인에게 ‘응징’ 당하는 상황이 고스란히 담겨져 있다.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이 10대 도둑이 훔친 밀크셰이크의 가격은 2.3파운드(약 4,100원). 그러나 도둑은 그 이상의 값어치를 톡톡히 감당해야 했다.

영상을 보면 한 도둑이 몰래 주머니에 물건을 넣고 나오던 중 이를 눈치챈 주인과 몸싸움을 벌인다. 곧 도둑은 주인에게 제압돼 바닥에 내동댕이 쳐진다.

후세인은 “나는 태권도 2단으로 어떻게 상대방을 제압할 지 알고 있다.” 면서 “이 도둑은 몇차례 우리 물건을 훔쳐간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동영상을 공개한 것은 우리 상점을 노리는 도둑들에게 경고하고자 한 것” 이라며 “이렇게 큰 반향을 불러일으킬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현지 경찰은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경찰은 “도둑이 물건을 훔치는 것을 알았더라고 만일에 대비해 일단 내보낸 다음 신고를 해야한다.” 면서 “붙잡힌 도둑은 17세로 조만간 법정에 출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