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백청강 “위탄 출신? 타방송서 안 쓴다고…”(인터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백청강
토르 엔터테인먼트 제공

제 이름은 백청강(23·중국)입니다. 전 중국 지린성 예번 조선족 자치주 옌지에서 아버지 백명덕, 어머니 이란숙의 외아들로 태어났습니다. 전 어릴 때부터 가수가 꿈이었습니다. 어느 날 한국 방송에서 HOT의 ‘위 아 더 퓨처’ 무대를 보고 큰 충격을 받았죠. 그날부터 ‘저런 멋진 가수가 돼야겠다’고 다짐했습니다. 한국에 오기 전 낮에는 음악학원에서 공부했고 밤에는 야간업소 무대에서 노래를 부르며 가수의 꿈을 키워 왔습니다. 중국에서 열리는 각종 음악 경연대회에도 나갔고 마침내 몇몇 대회에서 1등을 했죠. 그때부터 부모님도 절 인정해 주시기 시작했습니다. 이후 어머니의 권유로 공부를 좀 더 하기 위해 대학 진학을 결심했습니다. 그런데 시험을 보게 된 날, 한국 방송 MBC ‘위대한 탄생’(이하 ‘위탄’) 청도 지역 오디션을 한다는 소식을 듣게 됐죠. 그때 전 부모님을 설득했습니다. 이번에 안되면 공부하겠다고 말이죠.

이렇게 백청강은 ‘위탄’에 참가했고 지역 예선을 거쳐 한국 땅을 밟았다. 그리고 수많은 경쟁자 속에서 당당히 1등을 차지했다. 한 남자의 인생이 바뀐 순간이었다. 그는 자신의 꿈을 위해 한 발자국 더 나아갔던 것이다.

만약 ‘위탄’을 통해 1등 하지 못했더라면 그는 아직도 밤무대를 전전하며 노래를 부르고 있을지도 모른다. 그런 백청강이 “지금 이 순간이 꿈 같다.”면서도 ‘위탄’이 아닌 가수로서의 경쟁에 설렌다.”고 말하고 있다.

‘위탄’ 시즌 1이 끝난 지 벌써 1년이 다 된 지금, 백청강은 그간 멘토 김태원과의 불화설에 “힘든 시기를 보내야 했다.”고 털어놨다. 그런 그가 오는 4월 중순 데뷔곡으로 김태원이 직접 만든 ‘그리워져’(가제)로 가요계에 출사표를 던지면서 모든 불화설을 단번에 잠재워 버렸다.

‘그리워져’는 미디엄템포의 발라드곡으로, 가슴 저린 사랑의 감정을 감각적인 멜로디로 그려낸 김태원답지 않은 곡이라고 한다. 백청강의 청아한 목소리와 잘 어우러지는 이 곡은 분명히 팬들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을 것이다.

▲ 백청강
토르엔터테인먼트 제공

▶백청강 영상 인터뷰 보러가기

백청강은 그간 가수 데뷔를 위해 앨범 준비를 하면서 지내왔다. 처음에는 방송과 공연을 하면서 지냈고 올해 들어선 본격적으로 연습에 매진했다고 한다.

“하루 10시간 정도 되는 거 같은데, 틈만 나면 (연습) 했어요. 물론 피부관리도 받았고요.” (웃음)

또 그는 오디션 이후 부모님과 함께 살게 됐다고 밝혔다. ‘위탄’을 하면서 중국에 있던 어머니가 직접 응원하기 위해 한국을 찾았고 이제는 서울에 집을 구해 같이 살고 있다고 한다. ‘행복하겠다’고 묻자 그는 투정 아닌 투정을 부리기도 했다.

“사실 독립심이 좀 강해요. 근데 스스로 할 게 없어져 많이 게을러졌어요. 저도 사생활이 있잖아요. 집에서 노래를 부르고 싶은데 좀 불편한 점도 있고요. 하지만 그래도 같이 사는 게 좋은 것 같아요. ‘위탄’ 감사합니다.” (웃음)

‘위탄’ 이후 무엇이 그를 그리 밝게 변하게 했을까. 멘토 김태원은 백청강에 대한 첫인상으로 “상처받은 야수 같았다.”고 말한 일화는 유명하다. 혹시 여자친구가 생기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에 조심스레 말을 꺼내봤다.

“아쉽지만 지금은 없어요. 사실 방송 출연하기 1년 전에는 있었죠. 3년 정도 사귀었었는데 제가 먼저 헤어지자고 말했어요. 그 친구에게 다른 사람이 생겼단 사실을 알게 됐거든요.” (쓴웃음)



아차 싶어 ‘‘위탄’ 1등 이후 뭔가 허무하지 않으냐?’란 다소 엉뚱한 질문을 던지고 말았다. 그럼에도 그는 자신의 생각을 똑똑히 전해왔다.

“허무하거나 허탈한 건 없었어요. 1등이 전부는 아니잖아요. 물론 여기서 머물 수도 없고요. 바로 목표를 잡았죠. ‘앨범 준비를 열심히 하자. ‘위탄’에 나온 백청강이 아닌 ‘가수’ 백청강의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해요.”

‘위탄’ 1등을 차지한 백청강이 데뷔 초읽기에 들어간 지금, 현재 많은 위탄 출신들이 먼저 데뷔해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 중이다. 따라서 비교 아닌 비교를 하는 점도 사실. 하지만 그는 이제 오디션이 아닌 가요계에서 경쟁 아닌 경쟁을 하게 된 거 같다면서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제부터 시작인데요. 재밌을 거 같아요.” (웃음)

오디션 출신 가수들은 이름 앞에 보통 ‘○○ 출신’이란 수식이 붙게 마련이다. 따라서 일부 방송사 프로그램에서는 타 방송 출신 가수를 배제한다는 것도 암묵적으로 알려진 사실이다. 이에 대한 그의 생각을 물어봤다.

“솔직히 아직 이해는 안 되는데 그런 게 있단 말은 들어 봤어요. 일단 저도 MBC 오디션 출신 가수라는 이미지잖아요. 왜 타 방송 출신 가수를 무대에 잘 안 세우려는지…, 뭔가가 있겠죠. 제가 어떻게 해야 할지 잘 모르지만 솔직히 절 안쓴다고 해도 걱정하진 않아요. 제가 더 열심히 하면 언제가 다른 방송 무대도 설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해요.”

그의 답변은 처음부터 끝까지 당당했다. 이런 그의 모습에 보는 이들의 호불호가 갈릴지도 모른다.

▲ 백청강
토르 엔터테인먼트 제공

“안티팬도 팬으로 만들고 싶어요. 저를 ‘조선족’, ‘중국인’, ‘중국으로 돌아가라’고 하시는데 솔직히 신경 안 써요. 알고 보면 이분들도 제게 관심을 가져주는 거잖아요. ‘언젠간 팬으로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해요. 이렇게라도 관심을 주시는게 좋아요. 언젠간 제 팬이 되실 거에요.” (웃음)

오디션 프로그램 열기가 뜨거운 요즘 수많은 가수가 속속 가요계로 데뷔하고 있다. 하지만 그 속에서 성공하는 이는 드물다. 이달 중순 디지털 싱글로 데뷔하는 백청강, 그의 모습에 큰 기대를 해본다.

사진=토르 엔터테인먼트 제공

영상=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글=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