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0원짜리 동전 1개 ‘무려 11억원’에 낙찰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센트(약 11원)짜리 동전 1개가 무려 100만 달러(11억원)에 낙찰됐다.

경매회사 헤리티지 옥션은 지난 1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에 사는 케븐 립튼이 1센트 동전을 100만 달러(수수료 포함 115만 달러)에 낙찰받았다.” 고 밝혔다.

화제가 된 이 동전은 1793년에 시험용으로 한정 주조된 희귀 동전이다. 동전 앞면에는 ‘리버티 페어런트 오브 사이언스 & 인더스트리’(Liberty Parent of Science & Industry)라는 문구가, 뒷면에는 ‘미합중국 1센트’(United States of America One Cent)라고 적혀있다.

또 이 동전은 규정된 무게를 지키기 위해 극히 소량의 은도 사용됐다.


경매를 주최한 헤리티지 옥션 측은 “실제 이 동전은 유통되지 않았기 때문에 현재까지 단 14개만 발견됐다.” 면서 “보존상태도 양호해서 비싼 가격에 낙찰받은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 동전은 지난 1974년 경매에 출품된 바 있으며 당시에는 10만 5000달러에 낙찰됐다. 

/인터넷뉴스팀

̽ Ʈ īī丮 α